Extra Form
출처 http://www.spectator.co.uk/2016/03/dull-...nce-music/

댄스 음악이 예전의 에너지를 잃었다는 말이 많이 들려옵니다. 레이브 시절의 열정과 광란은 사라진 채 다들 엇비슷하게 놀고 있다는 지적이 있는 한편, 매체들 역시 누가 쩔어주는가를 이야기하기보단 누가 더 많은 수익을 벌어들이나 같은 이야기를 말합니다. 영국의 댄스클럽이 점차 사라지는 것도, 어쩌면 클러빙의 매력이 더 이상 요즘의 젊은이들에게 어필하지 못한다는 반증일 수도 있습니다.

Bloc의 co-founder George Hull은 spectator지에 '줏대없는 (spineless)' 힙스터들이 너무 재미없게 논다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최근 Bloc 페스티벌을 마무리지은 그는 칼럼을 통해 현재의 안전주의와 댄스뮤직이 재미없어지는 것에 대해 간단하지만 뼈있는 한 마디를 남기고 있습니다. 그 내용이 좀 격할 수 있어 이에 대한 반응이 갈릴 듯 싶으나, 경직된 사회에서 안전만을 추구하는 페스티벌이 과거의 레이브의 시각에서 보면 '범생이'처럼 보일수는 있겠다는 생각도 해 봅니다. 아래 번역글을 통해 그가 하고자 한 말에 대해 한번 생각해봅시다.

+ George Hull의 칼럼에 대해 BLOC이 공식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Bloc은 3월 22일 오전 12시경 다음과 같은 글을 올림으로써 George Hull의 칼럼에 대해 대답했습니다.

'블록은 집단입니다. 한 사람이 기고글을 통해 글을 썼다고 해서, 그것이 Bloc의 전체를 대표하지는 않습니다.'

이들의 공식 의견은 다음과 같은 어조로 이야기를 계속 이어나갑니다. 'Bloc은 홀로 왔다 함께가 되며, 그들의 경험을 나누고자 하는 모든 사람들을 환영하며 이 분위기를 확장해나가고 있습니다. 지난 10년간의 크고 작은 레이브와 그 분위기가 그 증거입니다. 그 곳에 가고자 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그 증거입니다. 우리는 올해의 불금에 관객들과 함께 날아오르며, 진심으로 이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합니다. Love, power, respect, admiration – 모두에게 말이죠.'

이와 함께 FACT의 기사에서는 이번 사태에 대한 다른 인물들의 코멘트 역시 전하고 있습니다. Bloc의 공연자로 참여한 Laurel Halo는 트위터를 통해 "난 개인적으로 데시벨 페스티벌을 봤을 때 그 포스터가 본질적으로 말하는 '존중하라, 병신같이 굴지 말고.'라는 것이 좋았었는데." 라고 말했으며, Ben UFO 역시 "오히려 아이들과 어울리며 그 안전한 공간에서 노는 걸 지키는게 어떤 늙은이가 spectator같은 데다 이상한 글을 기고하는 것보단 낫지."라며 이에 대해 지적했습니다.

가장 압권은 레지던트 어드바이저의 해당 피드에서 가장 많은 추천수를 받은 댓글이 아닐까 싶습니다. 89개의 추천수를 받은 댓글은 다음과 같습니다.

'합리적인? 이 새끼가 제일 병신같은 위선자고 진심으로 목매달아야 할 놈인데, 이 놈이 Bloc에 들어오고 나서 얼리버드와 공짜 티켓이 이전보다 늘었고, BUTLINS같은, 재미도 위험함도 없는 시시한 곳에서 페스티벌을 열고. Ben Klock/ Floating Points/ Fout Tet/ Thom Yorke같은 공연을 부킹해놓고는 야광봉 잡은 약쟁이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병신같은 친구들을 붙여놓고, 그래놓고는 저기다 저딴 글이나 싸제끼고 말이지.. 좆까라고 친구.' - thughandles

-

문제가 된 해당 칼럼의 번역본은 다음과 같습니다.

Dull hipsters in broad daylight – why I’m done with today’s dance music

http://www.spectator.co.uk/2016/03/dull-hipsters-in-broad-daylight-why-im-done-with-todays-dance-music/

-

열 아홉살때, 나는 대학을 중퇴하고 레이브 프로모터로서의 커리어를 시작했다. 나는 학교 친구와 함께 사업에 들어갔고, 우리는 파티 프로모션 랭킹, 레코드 레이블 설립, 댄스 뮤직 페스티벌 등을 통해 성장해나갔다. 하지만 10년이 지나, 우리는 유감스럽게도 이걸 폐쇄하기로 했다. 그리고 그 이유가 이것이다 : 요즘 젊은 애들은 도무지 레이브에 놀 줄을 모른다. 이들은 너무나 안전하고, 재미없게 놀고 있다.

Rave, 모든 젊은 시대의 운동처럼, 이것은 자유와 반항, 그리고 네 부모님 그림자에 오줌을 쌀 만한 것들이었다. 우리 이전의 세대들은 엘비스와 섹스 피스톨즈의 도움으로 주위를 돌렸다. 레이브는 밤새 춤추는 것을 혁명의 목표로 삼았고 거기에는 한 약물의 영향으로 인한 선택이 있었다. 바로 엑스터시이다.

1980년대 후반에서 1990년대 초반은 상업 레이브 프로모션의 전성기였다. 대처시절, 약삭빠른 기업들은 신속하게 법의 테두리에서 파티를 조직하고 수천 수만의 사람들을 상상의 공간에서 즐겁게 만들었다. 유명한 프로모터들, 가령 Paul Staines, 아니면 나중에 자유주의적 보수 블로거 Guido Fawkes같은 인물들은 꼬맹이들을 황홀하게 했고 거의 모든 주를 엄청난 아웃도어 이벤트의 장소로 물들여놓았다.

지금은 그 세대가 중년을 향해 가고 있다. 그 대신 우리는 힙스터를 얻었다. 부모에게 그 이름을 빌린, 줏대없는 서브컬쳐같은 것들 말이다. 힙스터들은 초조한 무리들마냥, 댄스 뮤직을 좋아하지만 너무 좋아서 정신 놓고 날뛸 만한 센스가 부족하다.

규제 압력은 대부분의 레이브가 도심의 오후 공원에서 시작되어 밤 10시에 마무리되는 걸 의미한다. 사실 이 때는 레이브가 막 불붙을 시간이다. 회색 하늘과 빛망울 정도가 그 분위기에서 허용된다. 최근의 한 에이전트는 DJ나 펀처(punter, 소비자의 영국 속어)들이 집에 늦게 가는 걸 싫어해 오히려 이 시간대를 더 좋아한다고도 했다.

지난 주말에는, 이 나라에 마지막 젊은이들의 반란이 일어났다. 우리는 우리 마지막 이벤트를 준비했고, 아침 10시까지 계속 했다. 다른 멋진 레이브가 그랬듯이 말이다. 우리는 낮 시간대에는 충분한 활약이 없었다는 불만을 받았다. 그 친구들은 이른 밤 시간을 원했던 것이다.

또다른 장애물은 나이트클럽과 댄스 페스티벌이 이제 기차나 비행기 예약을 하듯이 티켓을 끊고 발행한다는 것이다. '얼리 버드'로 할인 혜택을 받아서, 몇달 전부터 레이브를 사전에 준비한다. 순간의 박차에 느릿느릿한 파티의 자연스러움은 지나가버렸다.

특히 편성하는데 있어, 힙스터들은 큰 사업을 혐오한다. 대신 그들은 독립 오퍼레이터의 신뢰성에 대한 페티쉬를 느낀다. 하지만 그들은 전세계적 기업이 할 법한 수준의 서비스 레벨을 기대하기도 한다. 최근에 나는 전화통화를 하나 했다. 내 공연이 현지 기차역에서 심야 셔틀 서비스 운행을 보장할 수 없었기 때문에, 완전히 다 큰 애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그럼 우리는 어떻게 가라구요? 지금은 한밤중이고 택시는 40파운드나 할 거라구요?' (이봐, 당신 지금 3일짜리 레이브에 온 거라고. 걱정했으면 집이나 지키고 있어야지.)

오랜 시간동안, 우리는 팀에 아이들을 배치해 레이브 시작 전에 커튼(drapes, 커튼 비슷한 것인듯)을 걷는 것을 도와주게 했다. 그리고 그들에게 무료 티켓을 주었고. 이전 몇년동안, 아이들은 사다리(stepladder)를 오르는 걸 주저하고 있어 참 난감했다. 올해는 co-ordinator에게 비건(채식주의자)을 위한 음식을 제공받을 수 있는지 이메일 문의를 받았다. 그리고 그는 덧붙여 '산장(chalets)에서 공짜 와이파이를 얻는 방법 있을까? 한 자원자가 자기 과제를 제출해야 한다는데.'라고 말했다. 참 많은 게 바뀌었다.

힙스터들은 덜 마시고 대신 자신을 가꾼다. 내가 그들의 청교도적인 성향이 감소하는 것을, 다시 말해 '복지 제공(welfare provision)'을 감사해하는 동안, 나는 직접적으로는 아니지만 그들이 놓치고 있는 포인트 하나를 생각해내었다. 

아마 지금의 가장 우울한 트렌드는 '안전 공간' 정책의 도입일 것이다. 진지하게 대학 학생회관 공간을 빌린 단계라면, 젊은 프로모터의 첫번째 작업은 토론하고, 밑그림을 그리고, 세부적인 규칙을 만들어 파티에 있는 모두가 적당히 지원을 받고, 표현되고, 통고하는 것일테다. 그건 재미의 반댓말이나 다름이 없다. 

첫번째로, 레이브는 명백히 불안전한 공간에서의 활동을 가정한다. 그 위험이 착각일지라도. 거기엔 아무런 룰이 없다. 그리고 우리가 거기에 맛이 갔던 이유이고. 막연하게 방향감각도 없고, 위협스러운 환경에서, 의심스러운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시끄러운 음악과 스트로브, 레이저 조명, 배터리 난로에 의존해 밤을 새는 게 그것이었다. 어둠 속에서 비틀대는 일은 당신을 한대 패고, 자라게 하는 것이었다. 그게 포인트였고.

힙스터의 시각에서, 댄스뮤직은 지루하고 희석되곤 한다. 괴물같은 사단의 몸값 쎈 디제이가 세심히 다듬고, 상상력없는 가짜 헤도니즘을 간질여 이를 '안전 공간'이라 부른다면. 그것도 대낮에. 그리고 그게 당신의 레이브에 대한 생각이라면. 뭐 존중은 한다. 난 이만 꺼질테니까.

추천해주신 분들


  1. DJ Mag, 2016년 TOP 100 DJS 투표를 시작하다

    9월 14일, 2016년 DJ Mag 100 의 #1이 결정됩니다. DJ Mag은 7월 6일 자사의 대표적인 컨텐츠인 DJ Mag Top 100 DJs의 2016년 투표 공개를 알렸습니다. 2016년의 승자는 10월 19일, 암스테르담의 ADE가 개최되는 하이네켄 뮤직 홀에서 1위라는 영광의 이름을 ...
    Date2016.07.09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346
    Read More
  2. 스퀘어푸셔, '소름끼치는' 브렉시트에 항의하기 위한 음악 프로젝트를 열다

    영국의 대표적인 아티스트, Squarepusher가 영국의 EU 탈퇴에 반응하며, 이에 항의하기 위한 새로운 음악 프로젝트를 공개했습니다. 지난 6월 말 열린, 영국의 EU 연합국 탈퇴 국민투표가 52% 과반의 득표로 EU를 탈퇴하는 것으로 최종 결론이 났습니다. 이 ...
    Date2016.07.02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3 Views577
    Read More
  3. 밤새도록 놀 수 있는 자유를! 일본의 풍영법이 해제되다

    심야의 댄스 클럽을 규제하는 법안이었던 일본의 풍영법이 드디어 해제되었습니다. 풍영법은 제 2차 세계대전 이후인 1948년 만들어진 오락 시설/장소에 대한 규제법안이었습니다. 댄스 클럽을 '성인의 오락 시설'로 규정하고, 이를 개설하고 관리하기 위한 ...
    Date2016.06.29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1134
    Read More
  4. 지금 당장 스트리밍을 켜세요. Boiler Room의 중국 진출 라이브 쇼가 진행중입니다

    세계 시장에서 중국은 절대 무시할 수 없는 존재일 것입니다. 13억이라는 인구수만으로도 충분한 잠재력을 보일 수 있는 이 나라의 댄스 뮤직 문화는 아직 우리에겐 생소한 것이 사실입니다. 이에 전 세계의 언더그라운드 씬을 네트워크로 이어나가는 스트리...
    Date2016.05.01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300
    Read More
  5. 제 4회 암페어, 대한민국의 신 / Scene을 말한다

    오랜만입니다. 제 4회 암페어가 열립니다. 암페어는 대한민국의 전자 음악 앨범을 대상으로 한 페어 축제입니다. '데이터를 얻고 싶다는 마음에서' 이 음악 축제는 2013년과 2014년, 3회에 걸쳐 국내의 전자 음악가와 음악 팬들을 한 자리에 모았습니다. ESCA...
    Date2016.04.26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498
    Read More
  6. 동아방송대 EMP의 폐과에 실용음악학부 동문회가 성명을 발표하다

    (위 사진은 동아방송예술대학과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배움을 위한 투자는 부족함이 없어야 할 텐데, 이게 왠 말일까요. 국내의 몇 안되는 대학 전자 음악 과정인 동아방송예술대학교의 EMP 과정이 폐과 조치를 통보했습니다. 학생들은 이에 반발하고 성명...
    Date2016.04.26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8681
    Read More
  7. '힙스터의 시각에서, 댄스뮤직은 지루하고 희석되곤 한다. ' - BLOC의 대표 George Hull이 레이브 프로모터를 그만 둔 이유

    댄스 음악이 예전의 에너지를 잃었다는 말이 많이 들려옵니다. 레이브 시절의 열정과 광란은 사라진 채 다들 엇비슷하게 놀고 있다는 지적이 있는 한편, 매체들 역시 누가 쩔어주는가를 이야기하기보단 누가 더 많은 수익을 벌어들이나 같은 이야기를 말합니...
    Date2016.03.22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692
    Read More
  8. Anonymous, 프로디지의 키스 플린트에게 '동물 사냥을 하지 말라' 경고의 메세지

    익명의 인터넷 핵티비즘 (Hacktivism) 집단, Anonymous의 이번 표적은 프로디지의 키스 플린트입니다. 카피레프트 운동, IS와 시오니즘 반대, 민주화 시위를 비롯해 여러 전세계적 활동을 벌이고 있는 단체 Anonymous가 프로디지의 멤버 키스 플린트에게 경고...
    Date2016.01.06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377
    Read More
  9. 모하비, 새로운 싱글 '과학과 석양(наука и закат)' 발표하다

    전자 음악가 모하비가 근 7년만에 2016년 새로운 싱글을 공개했습니다. 모하비는 2016년 1월 4일, 개인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새로운 싱글인 "과학과 석양(наука и закат)"을 공개했습니다. 싱글은 신디사이저 멜로디로 시작되는 듯한 연주 속에서 엇나간 듯...
    Date2016.01.05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269
    Read More
  10. LCD 사운드시스템, 5년만에 크리스마스 캐롤로 반짝 컴백하다

    오랜만이에요, 제임스 머피. 2011년 메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작별을 고한 제임스 머피의 프로젝트, LCD Soundsystem이 캐롤을 들고 돌아왔습니다. 새로운 싱글 캐롤 'Christmas Will Break Your Heart'이 2015년 크리스마스인 오늘 발표된 가운데, LCD sounds...
    Date2015.12.26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156
    Read More
  11. 올해에는 무슨 사건들이 있었나? 일렉트로닉 뮤직 매체들의 2015년 뉴스 결산

    전자 음악 소식에 대한 한 해 결산입니다. 올해 무슨 일들이 있었는지 찾아보자구요. 연말이 되니 다들 결산과 정리에 바쁩니다. 올해 무슨 앨범들이 있었고, 어떤 아티스트가 떠올랐으며 가장 사랑을 받은 믹스셋이 무엇인지, 또 가장 성공적인 레이블이 어...
    Date2015.12.25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541
    Read More
  12. The Weeknd, 2013년 영화 'The Machine'의 카피라이트 위반으로 고소당하다

    The Weeknd의 프로듀서와 그 회사가 카피라이트 위반을 이유로 고소당했습니다. 원고는 이들의 음악 'The Hills'가 2013년에 개봉한 영화 'The Machine'의 스코어를 샘플링했다고 주장합니다. 소송의 중요한 증거는 The Hills의 음악을 제작한 프로듀서 Emman...
    Date2015.12.12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422
    Read More
  13. fabric이 이겼다, 런던 이슬랭턴 의회의 '탐지견'과 'ID스캔' 사용을 철회하다

    지난 해, 런던 Farringdon의 대표적인 클럽 Fabric은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런던의 이슬랭턴 의회 (Islington Council)가 이 공간에 강력한 규제를 선고한 게 그 이유였습니다. 18살의 소녀가 지난해 9월 MDMA, 엑스터시 등의 약물을 잘못 복용해 사망한 사건...
    Date2015.12.12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229
    Read More
  14. 사카모토 류이치, 버드맨 감독 알레한드로 곤살레스의 영화 'The Revenant'에 참여하다

    [160106] Revenant의 풀 사운드트랙이 NPR을 통해 공개되었습니다. 사카모토 류이치가 지도한 영화의 장엄한 풍경을 미리 들어봅시다. - Alva Noto와 Ryuichi Sakamoto가 알레한드로 곤살레스 이냐리투의 영화, The Revenant에 참여합니다. Ryuichi Sakamoto...
    Date2015.12.09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376
    Read More
  15. SFX ENTERTAINMENT의 파산이 가까워오고 있다

    미국의 페스티벌 전문 기업 SFX Entertainment이 벼랑끝에 몰렸습니다. 리포트는 이 기업의 파산이 멀지 않았다고 이야기합니다. Robert F.X Sillerman이 소유한 대기업 SFX Entertainment는 미국의 굵직한 페스티벌인 Tomorrowland와 Electric Zoo 등을 운영...
    Date2015.11.20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1 Views254
    Read More
  16. 하우스의 역사를 알아보자. 이대화 대중음악 평론가의 저서 Back to the House가 출간되다

    또 하나의 한글로 된 전자 음악 전문 저서가 등장했습니다. <입닥치고 춤이나춰>, <디제잉 바이블>.. 넓게 보면 월간 학회지 <컴퓨터음악저널 에밀레>나 <구준엽의 파워클럽> 역시 이 범위에 들어가겠지만, 그럼에도 국내에 일반 독자들을 위한 전자 음악 도...
    Date2015.11.15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1 Views698
    Read More
  17. 국내 최초의 전자음악제, 서울국제컴퓨터음악제 2015가 열린다

    서울국제컴퓨터음악제 2015 (SICMF 2015)와 한국전자음악협회 연례학술대회 (KEAMS 컨퍼런스 2015)가 오는 9월 30일부터 10월 3일까지 약 4일간, 서울대학교와 예술의 전당에서 각각 개최됩니다. SICMF는 국내 최초의 [[일렉트로어쿠스틱]] 연구협회 중 하나...
    Date2015.09.30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554
    Read More
  18. Benga, 자신의 건강 문제에 대해 말하다

    덥스텝 씬의 파이오니어였던 Benga가 2014년 자신이 돌연 디제잉을 그만둔 이유에 대해 말했습니다. Benga는 지난 2014년 2월 경 돌연 디제잉을 그만두겠다고 선언한 적이 있었습니다. 새로운 약혼녀와의 가족관계를 위해 디제잉을 잠시 정리한다고 말한 그는...
    Date2015.09.22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257
    Read More
  19. No Image

    RA의 로컬 클럽씬 다큐멘터리, Real Scenes : 멕시코 시티 편이 공개되다

    멕시코라는 나라가 우리에게 익숙하진 않습니다. 미국과 가깝고, 이민자들이 많은 나라이며 라틴 민족이나 판초를 쓴 멕시코인 특유의 이미지, 부패 정치와 카르텔 정도가 일반적으로 알려진 이미지가 아닐까 싶네요. 하지만 그 한켠에서도 전자 음악에 대한 ...
    Date2015.09.17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436
    Read More
  20. "오늘의 날씨를 전해드립니다." 웨더 리포터 11의 필드 레코딩-스트리밍 방송이 등장하다

    [[필드 레코딩]]은 우리 주변의, 혹은 바깥(필드)의 소리를 녹음한 기록물입니다. 일상 소리의 기록물은 우리가 흔히 보아왔던, 지나치기 쉬운 사물과 환경의 소리들을 재발견하고 환경을 상상한다는 점에서 새로운 재미를 주며, [[사운드스케이프]]에서 최근...
    Date2015.08.28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1 Views733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