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esca.pe.kr/11671 조회 수 481 추천 수 6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출처 http://fibrepassion.tumblr.com/post/1454...round-word

댄스 음악 문화가 활성화되며 '언더그라운드'를 외치는 사람이 늘었다는 느낌입니다. 그러나 오늘날의 '언더그라운드'란 대체 무엇일까요? 모든 것이 개방되고 연결되어있는 지금 과거 레이브의 비밀스런 암호들은 더 이상 기대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언더그라운드는 단순히 메인스트림에 반대되는 하위 문화, 혹은 대형 기획사 등의 지원을 받지 않는 음악을 말하는 걸까요, 아니면 여전히 음악이 울리는 장소와 그 곳을 채우는 사람들을 의미하는 걸까요?

텀블러의 블로그 fibre는 이러한 단어에 의문을 던지고 '언더그라운드'가 어디서 생겨났는지, 그리고 지금 우리가 말하고 있는 '언더그라운드'가 무엇인지 질문을 던집니다. 시간이 많이 지난 지금 언더그라운드라는 용어의 의미가 바뀌는 것은 어쩔 수 없을 것으로 보이나, 이 칼럼을 보면서 우리가 논의할 지점 하나는 생기지 않을까 싶네요. 아래는 ESCAPE에서 번역한 내용입니다.

-

 

"언더그라운드 파티의 첫번째 구칙은 언더그라운드 파티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는 것이다."


우리가 '언더그라운드'라는 단어를 생각하며 함께 넣은 한 줄이다. 파이트 클럽, 언더그라운드와 일반적인 사람들을 서로 싸우게 하는 반-단체 조직에 대한 이야기이다. 이는 소설이지만, 동시에 '언더그라운드'라는 단어가 어떻게 인식되며, 잘못 사용되고 있는지에 대한 한 예시라고 생각된다. 우리는 꽤 오랫동안 '언더그라운드'라는 용어에 대해 논쟁해왔고, 이 대답들은 훨씬 더 어렵고 복잡한 모순만을 남겨놓았다. 순수한 의미로는, 이 용어는 어떤 저항 정신이나 주류 문화나 일반적인 규범에서 벗어난 문화를 설명하기 위해 만들어진 용어이다. 분명한 것은 이 용어가 오늘날 조금 일반적이지 않은 무언가를 설명하기 위해 마구 사용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 말이 어느 정도로 유효하며, 사실상 많은 것들이 이 의미로 해석될 수 있었다. 우리가 생각하는 '언더그라운드'란, 우리 마음이 무의식적으로 전자 음악과 연결되는 것이고, 우리가 즉시 쿱쿱하고 버려진 창고를 떠올리고, 회색의 자욱한 안개들과 그안에서 산업과 도시의 붕괴를 생각나게 하는 것들이다. 우리는 '언더그라운드'라는 용어에 대해 더 탐구하면서 우리 스스로가 생각하는 더 많은 층위를 펼칠 수 있었다. 우리는 이 용어의 기원을 살펴보며, 이 기원과 함께 얼마나 빨리 우리 입 밖으로 튀어나오게 되었는지를 살펴보려 한다.

우리는 가장 먼저 비슷한 것을 레이브에서 찾아봤다, 1950년대에 최초로 튀어나왔으며, 야생적이고, 락과 사이키델릭 파티에 영향을 받아 탄생한, 생각이 비슷한 '레이버'들이 점령한 그것 말이다. 이 운동의 키 스팟은 런던의 소호이다. 이 곳은 작가와 아티스트, 대담하고 아름다운 자들, 술고래와 약쟁이들이 한데 어우러진 공간이었다. 그들은 스스로 일반적인 삶에서 뛰쳐나올 것, 앞으로의 비전과 살아 숨 쉴, 그리고 자신들의 주변 환경을 변화시킬 비전 등을 요구하며 카페와 바, 클럽에서 뭉쳤다. 이것이 '비트족 세대'와 아주 밀접한 문화의 한 면이었다. Jack Kerouac, 그리고 Allen Ginsberg과 같이 유명한 이 쪽의 선두주자들은 50년대에 이 운동을 저 위로 끌어올렸다. 이 비트족 세대 문학적 운동의 저자들의 공통점은, 성과 인간, 자유와 전례없는 실험과 그들의 일상 속에서 'beat' 혹은 'beaten down'이라 불리는 파묻어지는 듯한 경험 등에 대한 탐구 정신이었다. 그리고 이는 그들의 창조적인 재료 중 하나로 쓰였다. 이제 우리는 음악과 예술의 역사 속에서 잘 정의된, 완벽한 순간들을 통해 레이브 컬쳐와 비트족 운동의 움직임을 그려낼 수 있다. 이들 레이브는 대부분 불법이며 무단 점거 상태였고 눈살을 찌푸릴만한 요소가 많았다. 그들은 들을 수도, 알 수도 없었다 - 이건 마치 Chinese whispers (속삭임을 통해 말을 전달하는 게임. 가족오락관 - 고요속의 외침과 비슷함) 게임과 같았으며 '레이버'들은 입소문을 통해서만 그 파티가 어디 있는지 알 수가 있었다. 비트 제너레이션의 작가는 그의 작품을 출간하기 위해 몸부림쳤으며 - 그 내용들은 이질적이고 대담하고 불합리한 것들이었다. 이것이 우리를 위한 '언더그라운드'의 정의이다. 이것은 알 수 없어야 하는 무언가이다. 이건 어느 건물의 지하실 파티나 저 높은 타워 41층에서 벌어지는 무언가를 정의하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이것은 비밀스럽고, 금기이며, 무단으로 이뤄지는 무언가이다.

거의 모든 것에 접근할 수 있고, 거의 모든 것을 홍보할 수 있으며, 거의 모든 것에 연결되어있다, 이는 우리가 솔직하고, 주목할법한 용어에 대한 본질적인 정의를 잊고 산다는 것을 의미한다. 오늘날 거의 모든 것들이 표면 위에 올라 있다. 세계적 문제들의 껄끄러운 현실들을 제외하고 말이다. 우리의 매체, 기술과 소셜 플랫폼이 우리가 조종받는 것에 익숙해질 만큼 강력히 성장했다고? 이들의 진정한 힘은 - 무엇을 다시 쓰고 무엇을 재정의할 것이냐에 대한 선택이다. 무엇보다 무서운 것은 우리 대부분이 우리가 지향하고 있음을 인식한다는 것, 우리 연결부의 힌지 나사가 점점 더 감겨져 오고 있으며 우리가 저항하지 않는다는 그 사실이다. 우리가 우리가 우리 스스로 정의하고, 우리 평판을 쌓는 데 너무 정신이 팔려 우리의 역사 속 가장 중요한 챕터와 발달의 기록들을 잊어버리진 않았는가? 우리는 세계 2차대전의 잃어버린 세대를 잊어버리지 않았으며, 우리가 이들 시대를 우리 타임라인에 스며들게 하지도 않았지만, 오히려 우리는 그들의 시간에 그들을 버려두고 왔다. 우리는 어떤 현상의 역사적 기원을 잊어버리거나 오늘날 우리 취향에 맞게 수트를 개조하는 일들을 벌여왔다. 우리는 18세기 낭만주의까지 되돌아가며 우리의 역사적 순간들을 기록해 '댄스'를 개발하고 늘려나갔다. 이 '댄스'는 인간 컨디션의 한 부분이자 우리가 원하고 표현하고자 할 때 꽃피워졌다. 그러나 오늘날 우리가 춤을 출 때, 우리는 우리 문화와 환경에 맞춰 춤을 추고 사교 댄스를 찾는 일은 거의 없어졌다. 왜냐하면 그것은 그 때의 순간이었고, 지금은 관련이 없으며, 우리가 그 시간대를 떠났기 떄문이다.

'언더그라운드' 문화는 오늘날의 복잡한 현상이다. '언더그라운드' 클럽과 씬으로 가장 처음 유명해진 도시인 베를린이 그 예시이다. 그러나 사실 방금 말한 이 문장 자체에서 모순을 목격한다, 우리가 대체 어디까지가 진정 '언더그라운드'인가? 라는 질문을 스스로 말하기 시작한다면, Berghain에 얼마나 많은 '언더그라운드'가 유지되고 있으며 만약 거기에 가상현실 웹사이트가 있어 '힘세고 강한 경비원'을 통과해야 한다면? 이는 '언더그라운드'라는 말이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으며, 지금의 포인트는 더 이상 '언더그라운드'라는 장소에 머무르지 않는 '언더그라운드'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냐는 것이다. 어쩌면 당신은 그 소리들이 '언더그라운드'답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일반적인 소리에서 멀리 떨어져있고, 한정된 바이닐 카피를 구하기 어렵기 때문에. 그러나 정말 우리가 이 단어를 어쩌면 보기 힘든, 그러나 잘 노출되고 홍보가 되는 파티를 이야기하는데 쓰지는 않는가? 만약 그 파티가 '언더그라운드' 스럽지 않다면, 신용을 잃지 않느냐는 말이다. 그것의 좋고 나쁜, 혹은 대단한 음악적 기반이자 사람, 에너지에 대한 것 말이다. 그러나, 우리가 대체 어디까지 이 용어 사용에 선을 그어야 할까? 모두가 그것에 대해 잘 알고 있을 때, 누군가가 정말로 '언더그라운드'를 추구할 수 있을까? 만약 우리가 '언더그라운드' 경험에 대해 대놓고 이야기한다면, '언더그라운드'라는 기반에는 대체 무엇이 남아있는가? 우리는 과연 사람들이 우리를 쉽게 찾게 놔두는 대신 분리되고, 선을 뽑고, '언더그라운드'로 내려갈 수 있을까?

Who's ESCAPE

profile

전자 음악 공동체, ESCAPE입니다.
새로운 음악과 음악가들에 대한 정보를 받고 있습니다. 아래 Contact Us를 통해 문의주세요.

  • profile
    angmyu 2016.07.22 08:00
    '언더그라운드' 의 역할은 변함없이 철저하게 주류에 대한 견제라고 생각합니다. 자본을 업고 소비자에게 더 많이 노출시킬 수 있는 이점을 가진 주류 문화에 반하여, 좀 더 자발적인 선택을 하고자 하는 소비자를 위한 대안, 그리고 전체적으로 봤을때는 다양성의 측면에서 역할을 해야 합니다.

    그래서 제 개인적으로는 언더와 인디를 구분하는 것에 대해 동의하지 않습니다. 언더는 당연히 인디일 수 밖에 없고 그래야만 제대로 기능할 것이기 때문이죠.

    동전의 양면이나 거울 같다고 해야할까요. 어디에나 주류문화가 있다면 어떠한 형태로든 반드시 존재하게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오늘날처럼 모든것이 연결되는 시대에도 '주류를 견제하는 역할'을 하는 움직임은 분명히 있을겁니다. 그곳이야말로 현대 언더그라운드의 출발점이 아닐까 싶네요.

    좋은 글 번역 감사드립니다.
  • profile
    구상성단 2016.07.24 00:18
    힙스터의 고찰부터 시작해서 쥬류와 비주류의 구분기준에 대한 논쟁은 끊이지 않군요..
    잘 읽고 갑니당

  1. No Image

    '언더그라운드' 다시 말하기 - FIBRE 블로그 포스트

    댄스 음악 문화가 활성화되며 '언더그라운드'를 외치는 사람이 늘었다는 느낌입니다. 그러나 오늘날의 '언더그라운드'란 대체 무엇일까요? 모든 것이 개방되고 연결되어있는 지금 과거 레이브의 비밀스런 암호들은 더 이상 기대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그렇다...
    Date2016.07.22 Category외부칼럼 ByESCAPE Reply2 Views481
    Read More
  2. 한눈에 쉽게 보는 폴란드의 일렉트로닉 뮤직 가이드

    여기 한 나라의 역사와 함께 한 일렉트로닉 뮤직의 기록들이 있습니다. 폴란드의 문화 미디어 culture.pl의 자국의 뛰어난 일렉트로닉 문화의 역사를 알기 쉽게 소개합니다. 폴란드의 다채로운 문화 현상을 소개하는 문화 미디어 culture.pl은 최근 폴란드에...
    Date2016.07.09 Category볼거리 ByESCAPE Reply1 Views485
    Read More
  3. DJ Mag, 2016년 TOP 100 DJS 투표를 시작하다

    9월 14일, 2016년 DJ Mag 100 의 #1이 결정됩니다. DJ Mag은 7월 6일 자사의 대표적인 컨텐츠인 DJ Mag Top 100 DJs의 2016년 투표 공개를 알렸습니다. 2016년의 승자는 10월 19일, 암스테르담의 ADE가 개최되는 하이네켄 뮤직 홀에서 1위라는 영광의 이름을 ...
    Date2016.07.09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295
    Read More
  4. 스퀘어푸셔, '소름끼치는' 브렉시트에 항의하기 위한 음악 프로젝트를 열다

    영국의 대표적인 아티스트, Squarepusher가 영국의 EU 탈퇴에 반응하며, 이에 항의하기 위한 새로운 음악 프로젝트를 공개했습니다. 지난 6월 말 열린, 영국의 EU 연합국 탈퇴 국민투표가 52% 과반의 득표로 EU를 탈퇴하는 것으로 최종 결론이 났습니다. 이 ...
    Date2016.07.02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3 Views524
    Read More
  5. 밤새도록 놀 수 있는 자유를! 일본의 풍영법이 해제되다

    심야의 댄스 클럽을 규제하는 법안이었던 일본의 풍영법이 드디어 해제되었습니다. 풍영법은 제 2차 세계대전 이후인 1948년 만들어진 오락 시설/장소에 대한 규제법안이었습니다. 댄스 클럽을 '성인의 오락 시설'로 규정하고, 이를 개설하고 관리하기 위한 ...
    Date2016.06.29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838
    Read More
  6. 오큘러스 리프트로 비트를 만들어봤다

    유튜브 사용자, Sander Sneek이 공개한 이 영상은 이제 눈 앞에 당신의 비트를 들여놓았습니다. 오큘러스 CV1과 오리온사의 Leap Motion Orion SDK을 이용해 구현한 이 시퀀서는 마치 TRON의 세계에서 비트를 직접 창조해내는 느낌을 자아냅니다. Sander Snee...
    Date2016.05.01 Category기술/장비 ByESCAPE Reply0 Views534
    Read More
  7. Bob Marley and the Wailers의 레게 드럼비트를 3분의 트랙에 재현해내다

    레게 역사에서 전설적인 위치를 차지하는 밴드, Bob Marley and the Wailers의 Carlton Barrett는 전설적인 퍼커셔니스트였다고 합니다. 밥 말리, 리 스크래치 페리 등 수많은 명장과 함께 한 드럼 작업은 레게를 포함해 모든 음악의 리듬감을 한층 높여줬습...
    Date2016.05.01 Category기술/장비 ByESCAPE Reply0 Views246
    Read More
  8. 지금 당장 스트리밍을 켜세요. Boiler Room의 중국 진출 라이브 쇼가 진행중입니다

    세계 시장에서 중국은 절대 무시할 수 없는 존재일 것입니다. 13억이라는 인구수만으로도 충분한 잠재력을 보일 수 있는 이 나라의 댄스 뮤직 문화는 아직 우리에겐 생소한 것이 사실입니다. 이에 전 세계의 언더그라운드 씬을 네트워크로 이어나가는 스트리...
    Date2016.05.01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273
    Read More
  9. 무엇을 공유하려 하는건가? 페이스북의 '이상한' EDM 페이지들

    (사진은 기사가 말하는 대상과 관련이 없습니다.) 페이스북의 광고성 계정에 대한 논란은 이제 폭발할 지경으로 보입니다. 유명 자료의 출처를 밝히지 않고, 제작자의 낙인이나 워터마크를 교묘하게 잘라 훔쳐가며 이제는 사적인 자리에서의 개인의 게시물을 ...
    Date2016.04.26 Category볼거리 ByESCAPE Reply1 Views972
    Read More
  10. 제 4회 암페어, 대한민국의 신 / Scene을 말한다

    오랜만입니다. 제 4회 암페어가 열립니다. 암페어는 대한민국의 전자 음악 앨범을 대상으로 한 페어 축제입니다. '데이터를 얻고 싶다는 마음에서' 이 음악 축제는 2013년과 2014년, 3회에 걸쳐 국내의 전자 음악가와 음악 팬들을 한 자리에 모았습니다. ESCA...
    Date2016.04.26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433
    Read More
  11. 동아방송대 EMP의 폐과에 실용음악학부 동문회가 성명을 발표하다

    (위 사진은 동아방송예술대학과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배움을 위한 투자는 부족함이 없어야 할 텐데, 이게 왠 말일까요. 국내의 몇 안되는 대학 전자 음악 과정인 동아방송예술대학교의 EMP 과정이 폐과 조치를 통보했습니다. 학생들은 이에 반발하고 성명...
    Date2016.04.26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8562
    Read More
  12. 이번 musikmesse 2016에는 무슨 악기들이 나왔을까? 해외 매체에서 소개한 올해의 악기들을 엿보자.

    독일 프랑크프루트에서 열리는 대표적인 악기, 음향장비 행사인 musikmesse 2016이 지난 4월 7일부터 10일까지 열렸습니다. 아마 몇몇 사람들에게는 이 행사가 애플의 신제품을 발표하는 연례행사와 비슷한 느낌으로 다가올지도 모르겠습니다. 올해도 여러 재...
    Date2016.04.14 Category기술/장비 ByESCAPE Reply0 Views407
    Read More
  13. 피치포크, 아스러져가는 EDM의 발자취를 조명하다

    지난 아비치의 은퇴 소식에 SNS의 많은 EDM 팬들이 슬퍼하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Levels로 EDM을 대중매체에 크게 노출시킨 그이기에 그의 건강 문제와 함께 한 은퇴 소식은 팬들에게는 당연히 슬픈 일이었을 것입니다. 한편 해외의 많은 매체들이 EDM의 종언...
    Date2016.04.13 Category볼거리 ByESCAPE Reply0 Views1171
    Read More
  14. "이것을 일시적인 비프음으로 생각하기를 바란다" Bloc의 공동 창업주 Alex Benson이 '줏대없는 (spineless)' 힙스터들'에 답하다

    지난주 Bloc의 공동 창업자 중 한명인 George Hull이 기고한 기사가 유럽의 레이브 커뮤니티를 발칵 뒤집어놓았습니다. bloc의 홍보를 그만두며 그는 spectator지에 '줏대없는 (spineless)' 힙스터들이 너무 재미없게 논다는 내용의 칼럼을 기고하였고, 이에 ...
    Date2016.03.30 Category인터뷰 ByESCAPE Reply0 Views323
    Read More
  15. Ultra Music의 95개 믹스셋을 다시 들어보자

    주말동안 모니터 앞에서 네온 사인을 만끽하며 신나게 뛰어노신 분들, 바쁘게 살아서 페스티벌도 모르고 놓치신 분들, 여기 모이세요. 2016년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이 3월 18일부터 20일까지 그 성대한 축제를 마감했습니다. 관리자인 저는 피드 관리를 못하...
    Date2016.03.28 Category볼거리 ByESCAPE Reply0 Views197
    Read More
  16. 지금 당신이 빈티지 무그를 잡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로버트 밥 무그 재단의 2016년 미니무그 추첨권 행사

    추억의 뽑기가 왔습니다. 승자는 그 유명한 무그사의 미니무그를 가질 수 있게 됩니다. 로버트 밥 무그 재단은 3월 말 자사의 대표적인 신디사이저, Moog Minimoog Model D의 추첨권을 공개했습니다. Minimoog Model D는 일련번호 3731로, Moog Music사의 뉴...
    Date2016.03.26 Category기술/장비 ByESCAPE Reply0 Views420
    Read More
  17. 이 중에 니가 좋아하는 게 하나는 있겠지, The Echo Nest의 1387 장르 음악 지도

    전자 음악은 특히나 장르의 전쟁터나 다름없습니다. 수많은 하위장르로 득실대는 이 곳에서 장르는 하루마다 가지를 뻗어나가며 뭉치고 흩어지며 커다란 거미줄을 만들어냅니다. 당신은 이 모든 장르를 알아볼 수 있을까요? 스포티파이의 개발 팀으로 알려진 ...
    Date2016.03.26 Category볼거리 ByESCAPE Reply0 Views566
    Read More
  18. RA 칼럼 : 영국의 나이트라이프는 어디로 갈 것인가?

    이번 칼럼은 레지던트 어드바이저의 Aaron Coultate가 쓴, '영국의 나이트라이프는 어디로 갈 것인가?'입니다. 10년새 반 이상 감소한 클럽의 수와 강화되고 있는 법안, 그와 함께 맞물린 여러 문제들로 영국의 나이트클럽 산업은 지금 그 어느 때보다 힘든 ...
    Date2016.03.25 Category외부칼럼 ByESCAPE Reply0 Views350
    Read More
  19. 도쿄 다이칸야마의 AIR의 마지막을 RBMA 일본 지부에서 담다

    레드불 뮤직 아카데미 일본이 도쿄의 대형 클럽, AIR의 마지막을 영상으로 담았습니다. RBMA 일본 지부는 3월 18일, 도쿄 다이칸야마에서 14년의 역사를 간직했던 클럽 AIR의 마지막을 영상으로 담았습니다. THE END OF THE BEGINNING – AIR閉店に寄せて라는 ...
    Date2016.03.22 Category볼거리 ByESCAPE Reply0 Views520
    Read More
  20. '힙스터의 시각에서, 댄스뮤직은 지루하고 희석되곤 한다. ' - BLOC의 대표 George Hull이 레이브 프로모터를 그만 둔 이유

    댄스 음악이 예전의 에너지를 잃었다는 말이 많이 들려옵니다. 레이브 시절의 열정과 광란은 사라진 채 다들 엇비슷하게 놀고 있다는 지적이 있는 한편, 매체들 역시 누가 쩔어주는가를 이야기하기보단 누가 더 많은 수익을 벌어들이나 같은 이야기를 말합니...
    Date2016.03.22 Category뉴스 ByESCAPE Reply0 Views642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